우리 삶의 주인은 누구인가?

누가복음 5:1~11

5:1 무리가 몰려와서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새 예수는 게네사렛 호숫가에 서서
5:2 호숫가에 배 두 척이 있는 것을 보시니 어부들은 배에서 나와서 그물을 씻는지라
5:3 예수께서 한 배에 오르시니 그 배는 시몬의 배라 육지에서 조금 떼기를 청하시고 앉으사 배에서 무리를 가르치시더니
5:4 말씀을 마치시고 시몬에게 이르시되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
5:5 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 선생님 우리들이 밤이 새도록 수고하였으되 잡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 하고
5:6 그렇게 하니 고기를 잡은 것이 심히 많아 그물이 찢어지는지라
5:7 이에 다른 배에 있는 동무들에게 손짓하여 와서 도와 달라 하니 그들이 와서 두 배에 채우매 잠기게 되었더라
5:8 시몬 베드로가 이를 보고 예수의 무릎 아래에 엎드려 이르되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니
5:9 이는 자기 및 자기와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이 고기 잡힌 것으로 말미암아 놀라고
5:10 세베대의 아들로서 시몬의 동업자인 야고보와 요한도 놀랐음이라 예수께서 시몬에게 이르시되 무서워하지 말라 이제 후로는 네가 사람을 취하리라 하시니
5:11 그들이 배들을 육지에 대고 모든 것을 버려 두고 예수를 따르니라

우리의 주인 되시는 주님, 그 밤 베드로의 그물질은 완전히 실패했습니다. 밤이 새도록 물고기 한 마리도 잡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그 아침 주님의 말씀은 완전히 성공했습니다. 그물이 찢어질 만큼 물고기가 잡혔습니다. 진짜 성공은 베드로의 시선이 변화된 것이었습니다. 베드로의 눈은 펄떡이는 물고리로 향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주님 앞에 살아 날뛰는, 죄인인 스스로가 보였습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의 무릎 아래 엎드려 회개했습니다.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성회 수요일을 맞이한 오늘, 우리도 주께 기도합니다.

“주님, 우리를 떠나소서! 우리는 죄인입니다.”

우리는 주님을 삶의 주인으로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내 욕심과 성공만을 위해 그물을 던졌습니다. 그리고 내 생각과 계획, 경험만을 의지했습니다. 우리는 감히 주님을 가까이할 수 없는 죄인입니다. 왕이신 주님 앞에 서면

“화로다 나여 망하게 되었도다(사6:5)” 라는이사야의 기도를 되뇌일 뿐입니다.

주님, 우리를 불쌍히 여겨주소서. 우리가 재 가운데서 철저하게 회개합니다. 우리를 용서해 주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