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스토리 교회

담임목사 칼럼

칼럼

[사순절 묵상]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않는다”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않는다” 예수께서 몸을 일으키시고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여자여, 사람들은 어디에 있느냐? 너를 정죄한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느냐?” …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않는다. 가서 이제부터 다시는 죄를 짓지 말아라.   요한복음 8:10-11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은 간음하다가 잡힌 여자를 플고 와서는 예수님께 질문했습니다. “선생님, 이 여자가 간음을 하다가, 현장에서 잡혔습니다.

Read More »
칼럼

[사순절 묵상]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그러므로 하늘의 부르심을 함께 받은 거룩한 형제 자매 여러분. 우리가 고백하는  신앙의 사도요. 대제사장이신 예수를 깊이 생각하십시오.”  히브리서 3:1   이집트를 탈출하고 시내산에서 야웨 하나님과 언약을 맺은 이스라엘 백성은 약속의 땅인 가나안으로 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과은 결코

Read More »
칼럼

[사순절 묵상] “작은 사람을 돌보시다”

 작은 사람을 돌보시다 “너희는 이 작은 사람들 가운데서 한 사람이라도 업신여기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에서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얼굴을 늘 보고 있다.”   마태복음 18:10 교회에서는 천사에 관한 이야기를 잘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성서에서는 천사에 관한 언급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가령  다니엘서 10장을 보면 다니엘을 찾아온 천사장 미가엘 이야기가 나옵니다. 여기서 미가엘은 다니엘과 이스라엘을 지키고 보호하는  천사장입니다. 그는 다니엘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하나님이 사랑하는 사람아, 두려워하지 말아라. 평안하여라. 강건하고 강건하여라.”(단 10:19)  이 말을 듣자 다니엘은 힘이 솟았다고 합니다. 다니엘은 당시 이스라엘을 대표하는 사람으로서 천사장 미가엘의 말을

Read More »
칼럼

[사순절 묵상] “죽음과 고난의 두려움에서 해방하시다”

 죽음과 고난의 두려움에서 해방하시다  “그러므로 그는 모든 점에서 형제자매들과 같아지셔야만 했습니다. 그것은 그가 하나님 앞에서 자비롭고 성실한 대제사장이 되심으로써, 백성의 죄를 대신 갚으시기 위한 것입니다” 히브리서 2:17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입니다.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말은 1세기 지중해 세계에서 영광스러운 통치자를 가리켰습니다.’하나님의 아들’과 ‘수난’은 서로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긴 합니다. 마치 네모 난 삼각형이나 무채색의 무지개처럼 말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인데도 수난을 겪으셨습니다. 왜 그러셨을까요? 모든 일에 우리와 같이 되기로 하셨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평생 이러저러한 고통 가운데 삽니다. 고통은 우연이 아니라 지극히 당연하고 필연적인 삶의 조건과도 같습니다. 고통과

Read More »
칼럼

사순절 묵상 나눔 [회개의 은혜]

 하나님께서 그들이 뉘우치는 것. 곧 그들이 저마다 자기가 가던 나쁜 길에서 돌이키는 것을 보시고, 뜻을 돌이켜 그들에게 내리시겠다고 말씀하신 재앙을 내리지 않으셨다. 요나 3:10

Read More »
칼럼

대림절 묵상 12월 24일 “크리스마스의 종”

12월 24일 “크리스마스의 종” “…너를 세워 백성의 언약과 이방의 빛이 되게 하리니 네가 눈먼 자들의 눈을 밝히며 갇힌 자를 감옥에서 이끌어 내며 흑암에 앉은 자를 감방에서 나오게 하리라” (사 42.6-7) 크리스마스에는 많은 사람들이 예수 탄생 이야기를 생각하며 평온함을

Read More »
칼럼

대림절 묵상 12월 23일 “주님, 당신이 아십니다”

12월 23일 “주님, 당신이 아십니다” “세 번째 이르시되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하시니 주께서 세 번째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하시므로 베드로가 근심하여 이르되 주님 모든 것을 아시오매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 예수께서

Read More »
칼럼

대림절 묵상 12월 21일 “복종과 겸손”

12월 21일 “복종과 겸손”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범사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항상 아버지 하나님께 감사하며 그리스도를 경외함으로 피차 복종하라” (엡 5:20-21) 사람들은 오케스트라에

Read More »